その他 #52:「一坪市民本市場」(2015/4/19)

音声を再生する
音声を保存する
iTunes で パソコンや iPod にダウンロードにする方法を見る
Evernote にクリップする (Evernote にクリップすることができます)

한 평 시민책시장

안녕하세요.
도쿄 다마시에 있는 한국어 교실 한교실이에요.

요전에 아이들이 새학년이 돼서 어렸을 때 보던 책이랑 장난감, 옷들을 정리했더니 버릴 게 많았어요. 그래서 책이랑 쓸 수 있는 장난감을 교실에 오는 애들이 있는 학생들에게 주었어요. 그랬더니 엄마학생들은 기뻐했고, 저 역시 우리 애들이 보던 책을 다른 집 애들이 다시 볼 수 있게 됐다는 게 기뻤어요. 오늘은 헌책이 새로운 주인을 만나 새롭게 태어나도록 도와 주는 행사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어서 소개해볼까 합니다.

서울시가 2013년부터 보고 난 헌책을 누구나 자유롭게 직접 팔거나 살 수 있도록 '한 평 시민책시장'을 열고 있어요.'한 평'은 '1坪'로 책을 파는 공간으로 배정 받는 면적이 한 평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한 평 시민책시장에서 책을 팔 수 있는 사람은 헌책방이나 출판사는 물론 일반 시민들도 개인적으로 팔 수 있어요. 장소는 구서울시청 건물, 지금은 서울도서관 앞이고요, 해마다 4월에서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12시에서 오후 5시까지 열려요.

한국에도 도쿄 '진보초(神保町)' 와 같이 헌책을 파는 곳인 청계천이 있어요. 90년대 초반까지 헌책방이 많이 있었지만 하나 둘 문을 닫고 이제는 몇 군데만이 남아 있다고 해요. 지금은 인터넷을 통해 20-30% 싼 가격으로도 책을 살 수 있어 자칫하면 책의 소중함을 잃어 버리기 쉬운데요, 한 평 시민책시장은 이런 시대에 책을 귀중하게 여기는 마음을 다시금 일깨워 주는 좋은 행사가 아닐까 싶네요.

한교실의 팟캐스트에 관한 여러분의 감상이나 의견을 보내주세요. 보내주실 때는 hangyosil.com이나 Facebook을 이용하세요. 안녕히 계세요.


표현설명

1. 어렸을 때 보던 책이랑: 小さい時読んでいた本と。「책을 보다(읽다)」=「本を読む」。「-」は過去に繰り返しやっていたことを表す
2. 헌책이 새로운 주인을 만나 새롭게 태어나도록: 古い本が新しい持ち主に出会い、(新しく)生まれ変わるように。「새롭게 태어나다」=「生まれ変わる」
3. 행사가 서울에서 열리고 있어서: 催しがソウルで行われているので。「열리다」=「開かれる」、「行われる」。「열다」=「開く」、「行う」
4. '한 평 시민책시장'을 열고 있어요: 「1坪の市民本市場」を開いています。
5. 책을 파는 공간으로 배정 받는 면적이 한 평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本を売るスペースとして割り当てられる面積が1坪だからつけられた名前です。 「배정하다」=「割り当てる」、「배정받다」=「割り当てられる」。「붙이다(付けられる)+-어지다(~になる)+-(過去連体形)」
6. 헌책방이나: 古本屋さんや。「本屋」=「책방(冊房)」=「서점(書店)」
7. 몇 군데만이 남아 있다고 해요: 数か所だけ残っているそうです。
8. 자칫하면 책의 소중함을 잃어 버리기 쉬운데요: ともすると本の大切さを失ってしまいがちですが。
9. 책을 귀중하게 여기는 마음을 다시금 일깨워 주는: 本を大事に思う心を今一度教えてくれる。 「일깨우다(教える、悟らせる)+-어 주다(~してあげる)+-(現在連体形)」
 
Copyright(C) 2009-2016 Hangyosil. All Rights Reserved.